일반 피부 클리닉

  • 접촉피부염
  • 아토피
  • 지루성피부염
  • 건선
  • 백선
  • 여드름
  • 사마귀
  • 대상포진
  • 단순포진
  • 켈로이드
  • 원형탈모
  • 남성형탈모

피부클리닉

  • 드림온 구로점
  • 드림온 신촌점
  • 드림온 양재점
  • 드림온 일산점
  • 드림온 천호점

사마귀 홈 > 일반 피부 클리닉 > 사마귀

개요

  • 개요
    바이러스성 사마귀는 손, 발, 다리, 얼굴과 성기 등의 노출부위 피부에 딱딱한 군살이 자라나는 피부질환입니다.
    이는 그 모양이나 발생부위에 따라서 여러 가지 종류가 있는데, 표면이 오돌토돌한 콩알크기 구진형태로 나타나는 심상성 사마귀, 표면이 납작하고 편평해 보이는 편평 사마귀, 손이나 발바닥에 생기는 수장, 족저 사마귀, 성기에 발생하는 첨규콘딜롬(condylomata acuminata) 등이 있습니다.사마귀는 주로 어린 나이층에 흔히 생기는데 우리나라 사마귀 환자의 40-60%가 15-24세 연령층이었습니다. 수용소의 어린이들 1000명을 대상으로 2년간 조사한 연구에 의하면 손발에 사마귀를 가진 어린이는 약 18% 정도였으며, 발생 1년 후 53%, 2년 후 67%가 자연 소실되었다고 합니다.
    첨규콘딜롬 바이러스는 실온에서 수주일 내지 수개월간 감염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아에게 첨규콘딜롬이 생긴 경우 주로 의복, 침구나 변기에 묻은 성기 분비물과의 접촉에 의하여 감염이 될 수 있지만, 성적 학대(sexual abuse)에 의하여 발생하였을 가능성도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사마귀는 환자의 면역상태에 따라 발생빈도나 예후에 차이가 있습니다. 특히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나 면역이 떨어진 악성 종양 환자는 사마귀 바이러스에 걸리는 빈도나 그 경과가 정상인과 비교하면 비해 차이가 큽니다. 즉,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의 24-100%에서 사마귀가 관찰되었으며, 특히 자외선이나 방사선에 노출되는 부위에 생긴 사마귀의 경우 편평상피암으로 이행될 수도 있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악성 종양 환자 중에서 면역상태가 나빠지는 림파종이나 백혈병 환자는 사마귀의 발생빈도가 정상인보다 8-13배 높습니다.
  • 원인
    사마귀의 원인은 인체 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 virus)로서 약 80종이 알려져 있습니다. 대부분은 군살이 자라는 형태의 병변을 일으키며 그 중 일부는 성기 및 자궁경부암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 사마귀의 원인

증상

  • 보통사마귀
    주로 5-20세 사이의 연령층에 생기는 가장 흔한 종류로서 표면이 거칠고 높이 솟아올라 있으며, 다양한 크기의 구진이 손등이나 손톱 주위뿐 만 아니라 얼굴, 입술, 혀, 귀, 코, 후두 등에 생깁니다. 성인이 되면 발생 빈도나 병변의 수도 줄어듭니다.
  • 편평사마귀
    직경 2-4 mm 크기로 보통사마귀와 달리 표면이 편평하며 정상피부보다 약간 높이 솟아오른 정도입니다. 어른에게도 생기지만 주로 어린이나 청소년에게 잘 발생하고 이마, 턱, 코, 입 주위와 손등에 흔하게 발생하며, 긁은 자국을 따라 선상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모든 사마귀 중 편평 사마귀가 자연 치유되는 빈도가 가장 높습니다.
  • 발바닥사마귀
    발바닥사마귀는 체중에 의해 눌리게 되어 발바닥 표면으로는 돌출되지 않고 티눈처럼 피부 속으로 파고듭니다. 걸을 때 통증이 심하게 되므로 흔히 티눈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사마귀는 티눈과 달리 신발이 닿거나 체중이 실리는 부위와 상관없이 생기며, 표면을 깎아 보면 까만 점같이 모세혈관의 단면들이 보이는 특징으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발바닥사마귀는 여러 개의 병변들이 모여 하나의 병변으로 연결되어 있는 경우도 흔합니다.
  • 사마귀의 종류
  • 성기사마귀
    가장 흔한 성인성 질환(sexually transmitted disease)이며 발생한 부위에 따라 모양에 차이가 있습니다. 즉, 귀두 (남자 생식기인 음경의 끝 부분), 요도구(소변이 나오는 곳), 항문 주위, 여성 외음부와 같은 점막부에서는 뾰족한 모양으로 자라나오며 산딸기나 닭 볏 모양이 됩니다. 그러나 음경 피부에서는 2-3 mm 크기로 편평한 표면을 보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성기사마귀는 전염이 잘 되어 한 번의 성적 접촉에 의하여 약 50%가 감염될 수 있으며 접촉 2-3개월 후에 피부병변이 나타납니다. 음경 피부에 나타나는 병변 중에는 드물지만 피부암의 전 단계 상태인 것도 있습니다. 이 병변은 여성 배우자에게 자궁암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따라서 성인에서 성기사마귀가 발견되는 경우 그 배우자에 대한 검사와 치료가 필요합니다. 또한 눈에 보이는 사마귀를 제거하였다 하더라도 여전히 전염될 수도 있음에 주의해야 합니다. 성기 이외의 구강(口腔, oral cavity)과 후두(喉頭, larynx)점막 등에도 성행위와 관련된 사마귀가 생기기도 합니다.

진단 및 치료

  • 진단
    주의 깊이 관찰하면 대부분 육안으로 진단이 가능합니다. 바이러스성 사마귀는 티눈이나 굳은살의 표면을 깎아 보면 구분이 가능합니다. 피부나 자궁경부암을 유발할 수 있는 유두종 바이러스의 유전자형 타입은 분자생물학적 검사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치료
    사마귀는 외관상 문제뿐만 아니라 걷거나 물건을 잡을 때 불편을 가져오고 암을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게 좋습니다.
    이때 구체적인 치료방법은 사마귀가 생긴 위치, 환자의 나이, 면역정도에 따라서 가장 적당한 방법을 선택하게 됩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대부분의 사마귀 치료법은 완치율이 약50% 정도이며 재발률은 50% 정도입니다.
    어떤 치료법이든지 사마귀 주변의 정상피부 1-2 mm를 포함하여 치료하면 재발을 적게 할 수 있습니다. 흔히 사용되는 치료방법들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습니다.
  • - 전기소작법
    가장 흔히 사용되는 방법이나 흉이 남길 가능성이나 재발률이 높은 것이 단점입니다.
  • - 냉동요법
    드라이아이스나 액체 질소로 병변을 급속히 냉동하여 파괴하는 방법입니다. 사마귀 주변 1-2mm 정도가 하얗게 될 때까지 얼렸다 녹였다 하는 과정을 수차례 반복하며, 1-3주 간격으로 시행하게 합니다.
  • - 포도필린 도포요법
    성기의 점막부에 생긴 사마귀의 치료에 효과적입니다. 그러나 크기가 크거나 구강, 질, 항문 속에 생긴 병변과 임산부나 유아에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 - 이산화탄소 레이저
    성기 사마귀 치료에 효과가 좋습니다.환자의 면역력을 키워 스스로 사마귀를 물리치게 하는 방법으로 약을 복용하는 방법과 약을 도포 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환자들이 자주 하는 질문

  • 사마귀가 자주 재발되는 것이 치료가 잘못되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눈에 보이는 사마귀 덩어리를 깨끗하게 제거했어도 여전히 그 부근에 눈에 보이지 않는 사마귀 바이러스가 남아 있습니다. 이때 사마귀 바이러스에 대한 환자의 면역상태가 중요합니다. 환자에게 남아 있는 바이러스들을 제거할 정도의 면역력이 없다면, 시간이 지나면서 사마귀는 다시 자라나게 됩니다.
    즉, 사마귀가 자주 재발하는 것은 사마귀 병변 자체의 제거가 잘못 되었을 경우 보다는 환자의 면역상태에 따라 좌우되는 경우가 많아서 이런 경우 사마귀 치료를 반복한다 하더라도 재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때는 무리하게 반복적으로 제거하기보다는 면역치료 등을 시도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 사마귀를 뜯어서 피를 나게 하면 저절로 치료될 수 있다?
    사마귀에 반복적으로 상처를 주면 저절로 사마귀가 사라지는 경우가 생길 수는 있습니다. 이것은 피가 나게 했기 때문이 아니라 적절한 면역반응이 유도되었기 때문입니다. 즉, 피를 나게 하지 않아도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약물을 먹거나 발라서 같은 결과를 유도할 수 있습니다. 오히려 손으로 자꾸 만지다가 손가락이나 다른 부위에 사마귀를 옮길 수 있는 위험이 크므로 뜯어서 피를 나게 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 발바닥에 딱딱한 것이 생기고 걸을 때 아픈 것은 티눈이다?
    걸을 때 통증을 유발하는 병변이 발바닥에 생긴 경우 티눈이나 굳은살 때문에 그런 경우도 있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티눈이나 굳은살은 신발에 눌리거나 압력을 많이 받는 특정 부위에 잘 생깁니다. 즉, 발가락 등 쪽이나 측면에 생기는 경우가 흔합니다. 그러나 사마귀는 직접 압력을 받지 않는 발바닥이나 발가락에 생기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이런 경우 병변의 표면을 칼로 깎아 보면 사마귀는 점상출혈반이 보이므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 발바닥에 생긴 사마귀는 수술로 잘라내는 것이 가장 좋다?
    사마귀는 그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상태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덩어리를 제거하여도 재발하는 경우가 흔합니다.
    따라서 수술로 인하여 발바닥에 흉이 생기는 경우 그 자체가 지속적 통증을 일으키는 티눈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수술적인 제거보다는 다른 치료 방법으로 먼저 치료받아 보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 물사마귀도 사마귀의 하나이다?
    속칭 ‘물사마귀’는 언뜻 보면 사마귀로 오인할 수도 있지만, 그 원인 바이러스가 일반적인 사마귀와는 완전히 다른 바이러스 질환이며, 자세히 보면 그 형태도 아주 다릅니다.
    물사마귀는 손발보다는 몸통과 팔다리에 잘 생깁니다. 또한 이 질환의 치료 방법도 통상의 사마귀 치료와 다릅니다.